한나라 커뮤니티  보도자료
직장인 여름건강 관리법
한나라한의…
두한족열(頭寒足熱). 

전통적인 건강비법으로 “머리는 차갑게, 배는 따뜻하게” 하라는 말이다. 사무직 직장인에게 가장 과부하가 걸리기 쉬운 곳이 바로 뇌다. 특히 더운 여름철에는, 이와는 반대로 머리는 더워지고 배는 차가워질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찬 음식은 되도록 조금만 먹는다.
[동의보감]에 보면 “여름에는 열에너지가 모두 겉으로 나오고 음기는 속으로 들어간다. 체내에 음기가 많아지면 열에너지인 양기는 쇠약해지니 몸이 차가워지지 않을 수 없다.” 고 했다. 몸의 안팎이 크게 다르면 스스로 균형을 이루기 위해 생기는 현상이다.
팔다리가 나른하고, 기운이 없어 움직이기 싫어하고, 몸에 열이 나며 갈증이 있고, 소변색이 탁해지면서 자주 보고, 대변이 묽으면서 자주 보거나 설사를 하면, “더위 먹은” 증상으로 보면 된다. 이럴때일수록 찬물보다는 미지근한 물을 마셔야 하고, 따뜻한 것으로 배꼽주변을 천천히 덥혀주는 것이 좋다.
여름더위로 온몸이 뜨겁고 머리가 아프고 입이 마를수록, 우리 몸속은 차가와진다. 그런 상태에서 찬 음식을 자꾸 먹으면 위장은 소화능력을 잃어버리고 소화불량, 배탈 등이 생긴다. 이열치열이라고 해서 삼복더위에 삼계탕을 먹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단, 삼계탕은 평소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은 조심해야 한다.)

동물성 지방의 섭취도 자제한다.
스트레스로 소화기능이 약해진 위장의 기능이, 무더운 여름에는 더욱 떨어진다. 차가운 음식의 자극도 좋지 않지만, 보양식을 섭취하기 위해 지나치게 기름진 음식, 특히 동물성 지방을 과하게 섭취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 

여름감기 냉방병
더운 여름에는 땀을 흘리는 것이 정상이다. 지나치게 시원하면 땀이 배출되지 못하고, 몸의 음기가 양기보다 강해져 흔히 냉방병이 생긴다. 피로, 무기력, 두통, 어지럼증, 소화불량, 요통, 가슴이 답답해지는 증상 등이 나타나고, 여성들은 생리가 불규칙해지기도 한다.
밀폐된 사무실에서 환기가 잘 되지 않으면 유해물질이 쌓여서 오래 있으면 두통이나 피부건조, 눈 코 목구멍 등이 자극받는 증상이 생길 수 있고, 정신이 멍해지기도 한다. 냉방병은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고 냉방기구의 사용을 자제하면 수일 내로 증상이 호전된다. 그러나 공공장소에서 냉방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은 쉽지 않다. 따라서 발열이나 전신통이 발생했을 때는 바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수분을 보충해주는 음식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는 땀과 함께 수분, 염분, 비타민 C도 많이 빠져나간다. 땀을 흘린 후에는 결핍 성분의 보충이 필요하다. 우리는 대체로 짜게 먹는 편이기 때문에, 뙤약볕에서 땀 흘려 일한 경우가 아니라면, 특별히 염분을 더 섭취할 필요는 없다. 평소 습관대로 먹고 땀을 흘리면 자연히 몸은 수분을 요구한다. 이때 자연스럽게 보충해주면 된다.
인스턴트 음료를 피하고 자연식품으로 수분을 섭취하자. 과일이나 야채로 만든 주스, 곡류로 만든 미숫가루는 물론 보리차 율무차 매실차 오미자차 감잎자 등의 각종 차나 콩국도 좋다. 여름 과일을 충분히 먹으면 몸에서 요구하는 비타민 C도 넉넉히 섭취하게 되어 상쾌한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다.

무더위를 이길 수 있는 음식
여름에는 보리, 토마토, 가지, 오이, 수박, 감자 등 음성을 지난 음식이 많이 난다. 보리는 시원한 성질이 있으므로 쌀밥보다는 보리밥을 많이 먹도록 한다. 또한 여름철에 즐겨먹는 오이냉국은 땀으로 빼앗긴 수분, 염분, 비타민 C를 공급해주는 아주 좋은 음식이다.